https://www.loveletters.kr/242044
더 이상은 행복합시다
류중호
 
2019-11-12 오전 3:07:00 
조회: 494    

더이상은 행복합시다


바쁜 하루의 시작, 이대로 끝내기 아쉬운 하루의 끝

하루는 짧지만 길었고 길지만 너무나도 짧았다

매일 비슷한 하루 어제였는지 그제였는지 기억조차 선명하지 못한

나날에 지쳐 점차 낙천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던 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었다.

언제부터인지 빨라져만 가는 나의 발걸음과 의식하게 되는 시간

아마도 난 어렸을 적부터 빨리빨리를 외치고 있었는지도 모른다

친구들과 조금 더 놀고 싶어서 나의 발걸음을 보채고 같이 있는 시간이 소중해

시간을 의식하였다 그때와는 말은 같지만 뜻이 다르게 된 바쁜 하루.

이런 나의 회색빛 하루를 인지하고 나서야 다짐하게 되었다

바쁜 과 하루의 공백이 되기로, 마치 토끼와 거북이의 토끼도 거북이도 아닌

토끼가 낮잠을 청하던 바위가 되기로 한 것이다. 그 후 세상은 많이 달라졌다

당연한 것들에 의미를 부여하니 감정이란 것이 꿈틀대어 내가 살아있음을

점차 느끼게 해주었고 살아난 감정은 색을 더하여 그 아름다움으로

나를 더욱더 미소 짓게 하였다. 우리가 멀게만 느끼던 행복은

생각보다 너무나도 가까이에서 우리를 보고 있었다.

청량한 자연, 새치름한 표정을 한듯한 햇빛, 귀를 간지럽히는 듯 백색소음

지금부터 느끼고 미소 짓기에도 끝없이 부족할 우리의 행복이며

행복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

그러니 우리 더 이상은 행복합시다. 
작성자 
비밀번호 
번호 제목 작성자작성일조회
 
사랑의편지
2010-11-10
12,639
 177
이태진
2021-07-05
99
 176
이태진
2021-03-17
139
 175
문형식
2020-01-21
2,049
 174
류중호
2019-11-12
494
 173
김용진
2016-09-06
2,818
 172
양옥미
2015-10-08
2,231
 171
양옥미
2015-08-31
1,978
 170
양옥미
2015-08-28
1,456
 169
윤기철
2015-07-22
2,381
 168
윤기철
2015-07-18
1,337
 167
윤기철
2015-07-16
2,064
 166
윤기철
2015-07-16
1,470
 165
양옥미
2015-02-13
2,336
 164
오강수
2014-12-18
37,980
 163
홍경석
2014-11-18
1,600
처음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 
검색