https://www.loveletters.kr/316276
[지혜] 여가
 
2022-06-17 오후 12:34:00 
조회: 198    


여가

고대 그리스인들은 여가를 중요하게 생각했습니다.
자유인들은 여가를 즐기며 자연과 인간에 대해 명상했습니다.
‘학교’(school), 혹은 ‘학자’(scholar)라는 단어는 모두 
‘여가’(skole)를 뜻하는 그리스어에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.
여가는 일과 일 사이의 자투리 시간이 아니라
창조적이고 교육적인 시간으로 여겼습니다.
여가를 통해 삶을 관조하고 반성하면서 문명을 발전시켰습니다.

한 가지 일에만 집중하다 보면 
신체적, 정신적으로 균형을 잃을 수 있습니다.
휴식은 균형을 회복시킬 뿐 아니라 
우리의 경험과 생각을 더욱 풍성하게 만드는 시간입니다.
그래서 삶의 태도는 어떤 일을 하는가 보다
어떻게 쉬는지에 따라 크게 달라질 수 있습니다.
여가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 시간이 아닙니다.
지친 몸과 마음을 일으켜 주는 힘이며
보지 못했던 세상을 찾아주는 보물 지도입니다.

손봉호 / 고신대 석좌교수





 
작성자 
비밀번호 
번호 제목
 727
2022-09-23|조회 102
 726
2022-09-16|조회 147
 725
2022-09-08|조회 184
 724
2022-09-01|조회 202
 723
2022-08-26|조회 105
 722
2022-08-19|조회 196
 721
2022-08-05|조회 195
 720
2022-07-29|조회 185
처음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 
검색